반품하는 방법

반품하는 방법

Update:

물건을 산 뒤, '반품'하고 싶은 경우 어떻게 하면 되는지 소개한다.

개인 사정에 의한 반품은 되지 않는다

자신의 의사로 구입한 물건이지만 "어울리지 않았다", "조금 거칠게 다뤘더니 부서지고 말았다" 등과 같이 명백히 구매자측의 사정인 경우, 일본에서는 상품의 반품이 되지 않는 사례가 많다.

주의점

반품하는 경우에는 영수증 제시가 필요. 반품 가능한 기간은 상품의 종류나 가게에 따라 다르다. 구매 후 1주일 이내에서 몇 달간까지인 등 제각각.

식품의 반품

먹어보니 맛이 없었다는 기호상의 이유나, 귀가하는 도중에 달걀이 깨졌다는 것과 같이 자신의 관리가 좋지 못했던 이유로는 반품이 인정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 각 기업과 각 점포에 따라 대응의 차이는 있다.

의류의 반품

사이즈가 맞지 않았다는 반품 이유에는, 사이즈 교환으로 대응한 사례가 많이 보여진다. 또한, 속옷이나 수영복 등은 위생상의 문제로 인해 어떤 이유가 있더라도 반품 불가능인 경우도 있다.

구두의 반품

한 사이즈 다른 것으로 하고 싶다는 것과 같은 사이즈 교환을 포함하여, 실내에서 시착했던 정도의 상태일 것이 조건인 경우가 많다. 한 번 신고 밖에 나갔던 것은 NG.

전기제품의 반품

초기 불량이 인정되는 경우를 제외하고, 전원을 켠 뒤의 반품은 불가능한 사례가 대부분. 또 전원을 켜기 전이라도, 한 번 개봉했다면 반품이나 교환은 거절되는 경우도 있다.

쿨링오프 제도란

상품의 구매 계약이 성립된 후, 일정 기간내라면 계약 해제를 건의할 수 있는 제도가 있다. 단, 예기치 못한 방문 판매나 전화 권유 등, 일시적으로 냉정한 판단이 결여된 가능성이 있는 경우의 계약에 한해 적용되는 것으로, 점포 판매에는 적용되지 않으니 주의하자.

반품이나 교환은 '당연'한 것이 아니다

일본 민법에 의하면, 한 번 매매가 성립된 상품에 대해서는 가게측이 판매・교환에 응할 의무나 법률적 근거는 없다. 반품이나 교환에 응하는 것은 어디까지나 가게측의 호의라고 생각하는 편이 좋다.

※기사 게재 당시의 정보입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