홋카이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의 영향으로, 시설의 영업시간이 변경 또는 휴관이 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점포에 따라 최신정보로 업데이트 되지 않은 곳이 있을 수 있습니다.방문 예정의 경우 주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후생노동성 - 신형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에 대하여

기사로 찾기

  • 필수!
  • 트렌드
  • 대박!
  • 이색경험
  • 입문서

홋카이도 건축물 여행 - 150년의 세월이 녹아있는 독특한 12가지 건축물 소개

오타루 기타 건축물

홋카이도는, 지금부터 약 150년전에 본격적으로 개척이 시작되었다. 일본에서 홋카이도는 비교적 역사가 짧은 지역이지만, 홋카이도를 여행하면, 서양풍의 역사가 있는 건물이 많이 보인다. 홋카이도의 자연 환경은 매우 거칠며, 목조 건축으로는 추위와 눈의 무게를 견딜 수 없다. 서양문화의 유입이 심했던 당시에 서양식 건축양식을 택한 것은 필연적인 결과였을 것이다. 이러한 역사적 건축물에 주목하는 것으로 홋카이도의 새로운 매력을 발견할 수 있다. 이번은 개척 당시의 분위기를 지금에 전하는, 향수가 느껴지는 건축물을 소개한다.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등의 영향에 의해 영업 시간・정기 휴일은 변경되는 일이 있습니다. 외출시에는 전화 등으로 각 점포에 확인하십시오.

[2021 크리스마스 한정] 삿포로 시로이 고히비토 파크의 귀여운 디저트

삿포로/치토세 테마파크

삿포로시에 있는 '시로이 고히비토 파크'에서는, 2021년의 크리스마스 시즌 한정으로, 홋카이도에 서식하는 동물을 모티브로 한 이벤트 '시로이 고히비토 파크~동물들의 화이트 크리스마스~'를 개최하고 있다. 본 이벤트내에서는, 눈이나 시로이 고히비토를 연상시키는 '흰색'과 '홋카이도의 동물'을 테마로 한 오리지널 스위트나 푸드를 제공하는 것 외에, 다양한 이벤트의 개최나 한정 상품의 판매도 실시하고 있다. 삿포로에서의 액세스가 좋기 때문에 겨울의 관광 플랜의 하나에 더해 보는 것은 어떨까?

삿포로 니조시장의 전문가를 통해 홋카이도 '게' 완전 가이드! 게의 종류와 먹기 좋은시기와 방법은?

삿포로/치토세 생선회

'홋카이도에 방문하면 맛있는 게를 맛보고 싶다' 라고 대답하는 분도 많을 것이다. 주위가 시원한 바다에 둘러싸인 홋카이도는 게의 산지이다. 근해에서 잡은 것이나 러시아, 알래스카 등에서 사들인 게를 곧바로 가공하는 업자, 게 요리를 제공하는 음식점도 많이 있다. 적당한 간과 맛,그리고 단맛이 입안 가득 퍼지는 것이 일품이다! 그럼 홋카이도에서 어떤 게를 먹을 수 있고, 맛있는 시기는 언제쯤일까? 또한 먹는 방법에 요령은 있는 것일까? 관광객 및 시민들에게 인기있는 시장 '니조 시장'의 '마르미 오사나이쇼텐'을 찾아가 보았다.

레분섬, 북쪽 끝 7군데의 절경! 강추 드라이브 코스!

왓카나이 기타 자연/풍경

꽃의 섬이라 알려진 레분섬은 홋카이도 서부에 위치한 섬으로 아름다운 대자연의 경관이 펼쳐진 곳이다. 섬 최북단의‘스코튼 곶’ 이나 가장 투명하고 맑은 바다를 볼 수 있는 ‘스카이 곶’을 돌아볼 생각이라면 차를 이용한 드라이브가 안성맞춤이다. 그럼 지금부터 놓쳐서는 안될 절경 드라이브 코스를 소개 하겠다.

홋카이도 여행 4박 5일 모델 코스(홋카아도 남쪽편)

하코다테 겨울

홋카이도는 혼슈와 다른 '개척의 역사'를 따랐다. 그 중에서도 하코다테를 중심으로 한 도남 지역은 역사와 문화의 보고. 1854년에 「일·미 와친 조약」이 체결되면 하코다테에서 외교가 시작되어 국제색이 풍부한 도시로 발전해 간다. 홋카이도를 여행한다면 렌터카가 편리하지만 익숙하지 않은 겨울길은 위험이 가득하다. 안전 제일을 생각해 대중교통기관에서의 이동을 추천한다. 이번은 현지의 라이터이기 때문에 알고 있는, 겨울의 도난(홋카이도남쪽)을 즐기는 4박 5일 플랜을 소개한다!

추천시설

  • 아사히카와
  • 하코다테
  • 삿포로/치토세
  • 노보리베츠/도야호
  • 오타루

사진 갤러리

스마트폰으로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으로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으로 열람하면 보다 많은 콘텐츠를 즐길 수 있습니다. 지금 당장 스마트폰으로 액세스해 보자https://livejapan.com/ko/in-hokkai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