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선회와 생선

생선회와 생선

Update:

바다로 둘러싸인 섬나라 일본. 부디 생선회와 신선한 어패류를 음미해 보길.

생선회란

생 어패류를 한입에 먹을 수 있는 크기로 썬 것. 먹기 직전에 고추냉이 간장을 찍는 것이 일반적이다.

역사

생선회는 오랜 역사를 지니며, 가마쿠라 시대 무렵에 살아 있는 생선을 어부가 칼로 얇게 저며 만든 즉석 요리였다고 전해지고 있다. 에도 시대 무렵에 들어서면서 서민도 생선회를 일상적으로 먹을 수 있게 되었다.

생선회로 먹는 어패류

생선회로 먹는 생선은 참치, 오징어, 연어, 도미, 방어 등을 꼽을 수 있다. 그 밖에도 붕장어나 가오리, 상어, 개복치 등의 생선회도 있다.

쓰마

생선회를 주문하면 대부분 채 썬 무나 푸른 차조기 잎 등이 곁들여져 나오는데 이것을 '쓰마'라 부른다. 물고기의 비린내를 잡아 줌과 동시에 생선 맛을 돋보이게 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양념

고추냉이 간장과 먹는 것이 일반적. 냉이고추의 코를 찌르는 듯한 매운 맛은 생선회를 먹을 때 꼭 맛을 보도록 하자.

맛볼 수 있는 장소

생선회는 일본 요리 가게나 초밥 가게, 선술집에서 제공되는 것이 대부분이다. 가게 안에 설치된 큰 수조에서 물고기를 낚아 올려 그 자리에서 손질해 생선회로 떠 주는 가게도 있다. 또한, 슈퍼마켓의 생선 코너에도 팔고 있는 경우가 많다.

칼 솜씨

장인의 천재적인 칼 솜씨에 의한 장식. 꽃 등을 형상화한 다양하고 예술적인 생선회는 보기만 해도 즐거워진다.

※기사 게재 당시의 정보입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