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베호다이(뷔페)

다베호다이(뷔페)

Update: 2017.03.16

체류 중에 많은 종류의 요리를 맛보고 싶은 사람이나 단체 여행으로 식사 취향이 나뉠 때, 주문 방법에 불안을 느낄 때 등에 추천하는 곳이 뷔페 형식의 레스토랑이다. 「바이킹」이나 「뷔페」 등 부르는 방법은 제 각각이지만 일본에는 많은 가게가 있다.

시스템

시스템

정액을 지불하고 먹고 싶은 것을 먹고 싶은 만큼 먹을 수 있다. 기본적으로는 각자 좋아하는 요리를 선택하는 시스템이다. 메인 요리는 테이블로 서빙되고, 반찬이나 디저트뷔페 대에서 가져오는 형식도 있다. 1~3시간 정도의 시간제한이 있는 경우가 많다. 음식을 남기는 것을 금지하는 가게도 있다.

호텔 다베호다이(뷔페)

호텔 다베호다이(뷔페)

고급 호텔에서는 아침・점심・저녁 시간대마다 실시되는 곳이 많다. 일식・양식・중식 등 장르도 다양하고 전채 요리부터 디저트까지 수십 가지에 달하는 메뉴와 「라이브 키친」이라 해서 셰프가 눈앞에서 조리하여 특별한 느낌을 맛볼 수 있는 연출이 매력이다. 예산은 런치 타임에 약 3,000~6,000엔. 숙박객이 아니어도 즐길 수 있으며 사전 예약으로 만석이 되는 경우도 있다.

전문점의 다베호다이(뷔페)

전문점의 다베호다이(뷔페)

「초 다베호다이」「덴푸라 다베호다이」「샤부샤부 다베호다이」 등 장르를 한정한 다베호다이도 있다. 다채로운 케이크디저트를 갖춘「스위츠 다베호다이」 전문점도 있어 젊은 여성을 중심으로 인기다. 샐러드나 경식이 있는 「샐러드바」는 일부 패밀리 레스토랑 등에서도 가볍게 즐길 수 있다.

※기사 게재 당시의 정보입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