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터

성터

Update: 2017.01.24

일본 곳곳에 남겨진 성과 성터. 이 장소들은 일본의 역사를 이해하는 열쇠가 된다.

성터란

성터란

「성터」란 과거에 일본의 성이 있던 장소를 말한다. 이 용어는 기본적으로 성터라면 모두 해당하지만, 최근에는 특히 공원으로 이용되는 장소, 성 그 자체의 건축물이 존재하지 않거나 흔적이 조금밖에 남아있지 않은 토지에도 사용하게 되었다.

성터를 즐기는 방법

성터를 즐기는 방법

성터를 즐기려면 먼저 성의 역사를 공부해보자. 성터에는 성을 떠올리게 하는 흔적을 거의 찾아볼 수 없지만, 조금 남아 있는 돌담과 문을 보면, 과거 그곳에 힘있게 우뚝 솟은 성의 모습을 떠올릴 수 있을 것이다.

공원으로 이용되는 성터

공원으로 이용되는 성터

현재 몇 군데의 성터에는 「성지공원」이 되었지만, 성의 흔적은 찾을 수 없다. 성지공원에는 다양한 식물이 심어져, 일본의 사계절을 느낄 수 있는 명소로 인기가 많다. 성은 없지만 찾아볼 만한 가치는 충분할 것이다.

시대와 장소에 따라 변화는 다양한 성터

시대와 장소에 따라 변화는 다양한 성터

건조된 시대와 장소에 따라 성의 구조와 성벽을 쌓는 방법이 조금씩 다른 것도 흥미롭다. 각각의 성터가 각각의 역사를 가지고 있어서, 그 매력을 한마디에 담을 수 없는 것이 성터 견학의 즐거움이기도 하다.

※기사 게재 당시의 정보입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