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도쿄와 그 주변 도쿄 도쿄역 오세치 요리 : 새해를 축하하는 전통요리
오세치 요리 : 새해를 축하하는 전통요리

오세치 요리 : 새해를 축하하는 전통요리

공개 날짜: 2018.12.28

오세치 요리, 통칭 오세치는 다양한 가지각색의 일본요리를 한데 섞어 담은 쇼가(正月, 설)에 새해를 축하하며 먹는 전통요리이다. 직접 집에서 만든 것이든 기성품이든 상관없이 쥬바코(重箱, 찬합)라고 불리는 화려한 찬합에 여러 가지 요리를 담아 두는 것이 일반적이다. 쇼가에 오세치를 먹는 것은 문화의 성립과도 밀접한 관계가 있다. 단지 맛이 있을 뿐만 아니라 재수가 좋고 식자재 하나 하나에 의미가 있으며 일본인들에게 있어서 매우 커다란 역할을 하고 있다.

오세치의 역사

오세치의 역사

야요이 시대에 시작되었다는 설이 유력하다. 당시의 사람들은 작물 수확을 신에게 감사하여 제물을 바쳤다. 그때 바친 제물을 ‘셋쿠(節供)’라고 부른다. 그리고 그것을 요리한 것을 ‘셋쿠요리’라고 부르며 이것이 오세치 요리의 기원이라고 한다. 시간이 지나 셋쿠(節句, 다섯 명절, 현재는 3월3일과 5월5일을 일컬음) 행사가 중국에서 들어오게 되어 궁중에서 셋쿠행사 때 먹는 요리를 ‘오세치쿠(御節供)’라고 부르게 되었다. 이것이 지금의 ‘오세치’ 이름의 유래이다. 에도 시대가 되자 일반 서민들도 그 궁중행사를 생활 속에 도입하게 되어 오세치 요리도 일반화 되었다. 일년 중 가장 중요한 시기인 오쇼가(お正月, 설)에 먹는 요리를 ‘오세치 요리’라고 부르게 된 것도 에도 시대라고 전해진다.

쥬바코(찬합)에 담은 오세치

쥬바코(찬합)에 담은 오세치

‘도시가미(年神, 그 해의 풍작을 비는 신)에게 바치는 공물’ 및 ‘가족의 번영을 기원하는 요리’라는 의미를 갖는 오세치. ‘복과 경사를 쌓아 올린다’라는 뜻을 담아 찬합에 넣어 제공된다. 정식적으로는 5단으로 쌓는 것인데 1번째 단부터 4번째 단까지 요리를 담고 5번째 단은 비워 둔다. 이는 도시가미로부터 받을 복을 넣는 공간을 비워두어야 하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3단 찬합이 일반적이다. 또한 찬합의 각각의 단에 넣는 요리의 종류는 정해져 있으며 5종류, 7종류, 9종류와 같이 길수(吉数)로 담으면 재수가 좋다고 한다.

오세치의 내용물은?

오세치의 내용물은?

오세치를 먹는 습관은 냉장고가 보급되기 전부터 있었기 때문에 상온에서 먹을 수 있는 것으로, 며칠 동안 보관이 가능한 식자재를 사용해서 만든다. 또한 대부분을 조린 음식이 차지하고 있다. 그리고 각 요리는 재수가 좋은 것과 연관이 있다. 그 의미와 구체적인 품목에 대해 설명하도록 한다.

첫 번째 단

첫 번째 단

・말린 청어알 : 풍부한 알이 있어 자손 번영을 기원하는 것이다.
・구로마메(검은콩) : 달게 요리하여 조린 콩. ‘마메’ 에는 ‘부지런하게’ 일할 수 있도록 기원하는 뜻이 있다. 참고로 검은색은 마귀를 쫓는 의미도 있다.
・멸치조림 : 설탕으로 조린 멸치. 예전에는 수전(水田)의 비료로 사용했던 정어리를 먹음으로 인해 오곡풍양을 기원했다.

・홍백 어묵 : 생선 살을 갈아서 으깬 것. 붉은 색은 마귀를 쫓고 백색은 맑고 깨끗하고 신성함을 표현하고 있다. 또한 빨간색, 하얀색의 조합은 행복을 가져온다는 의미도 있다. 반원형의 모양은 일출을 나타내고 있다.
・다테마키 : 달걀과 으깬 어육을 섞어 구운 음식. 소용돌이 치는 모양은 문화의 발전과 학업 성취를 뜻한다.
・구리킨톤 : 고구마를 삶아 체로 거른 것에 설탕으로 조린 밤을 곁들인 것. 겉보기에 금색이라 장사가 번성하고 부를 가져온다고 한다.

두 번째 단

두 번째 단

・새우 : 새우의 기다란 수염과 굽은 허리는 장수를 상징한다고 한다.
・연근 : 연근의 여러 구멍은 다가올 미래에 대한 희망을 품게 한다.

세 번째 단

세 번째 단

・표고버섯 : 표고버섯의 머리부분이 일본 군인들이 던 모자를 연상시킨다. 원기, 건강에 대한 기원을 담고 있다.
・네지리곤약 : 겉모양이 새끼줄과 비슷하다고 하여 사무라이(무사)가 승부를 위해 갖고 있던 단단한 줄을 연상시킨다. 고삐를 죄고 마음을 다잡아 마음을 수련한다는 의미를 나타낸다.
・곤부마키(다시마 말이) : ‘요로코부(기뻐하다)’라는 언어유희로 인해 길조를 비는 음식이라고 한다.

가족의 전통

가족의 전통

오세치 요리는 보통의 식사가 아닌 건강, 번영, 행복에 대한 마음을 담은 요리를 새해를 축하함과 동시에 가족과 친구들과 공유한다는 의미를 갖는다. 새해의 전통행사로서 반드시 필요한 것이다. 당신도 일본에서 쇼가를 지낸다면 오세치 요리를 맛보시길.

※기사공개 당시의 정보입니다.
※가격과 메뉴내용은 변경될 수 있습니다.
※특별히 기재된 것 이외에는 모두 세금이 포함된 가격입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기

본 게시물을 읽으신 분들께 추천해 드리는 시설

도쿄에 처음 오신 분에게 추천 드리는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