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도호쿠 아키타 아키타 근교 1620년, 이 지역의 영주였던 아시나 요시히로(芦名義勝)가 조성한 가쿠노다테 거리. 미치노쿠의 작은 교토라고 불리게 된 것은 아시나 가문 단절 후에 영주가 된 사타케 요시치카(佐竹義隣)가 교토의 조정 대신 출신으로 교토풍의 문화를 이곳에 많이 도입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무사 저택 거리의 수양 벚꽃길도 당시 교토에서 운반된 묘목에서 시작되었다고 한다. 현재 공개 중인 6채의 무사 저택 중 하나인 이시구로 가는 사타케 북가의 가신이었던 하급 무사의 저택이다. 야쿠이 문을 지나면 파풍 장식을 한 정면 현관과 부현관이 설치된 안채가 자리하고 있어, 품격 높은 저택임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다. 문에는 1809년의 무나후다(건축 연월 등을 기록한 패)가 달려 있었다고 하며, 안채도 그 무렵에 세워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저택 내부는 담당 직원이 가이드 해 준다. 4월 하순부터 신록의 계절 5, 6월은 무사 저택 거리가 온통 벚꽃들로 둘러싸인다. 국가 중요 무형 민속 문화재로 지정된 '가쿠노다테 축제 산야 행사'(9월 7~9일의 3일간 진행)도 찾아볼 만하다. 또한 10월에는 무사 저택 거리를 붉게 물들이는 단풍, 정적이 흐르는 겨울철에는 수양 벚꽃나무 가지에 살포시 내려앉는 '눈 벚꽃' 풍경도 추천한다.
  • 1620년, 이 지역의 영주였던 아시나 요시히로(芦名義勝)가 조성한 가쿠노다테 거리. 미치노쿠의 작은 교토라고 불리게 된 것은 아시나 가문 단절 후에 영주가 된 사타케 요시치카(佐竹義隣)가 교토의 조정 대신 출신으로 교토풍의 문화를 이곳에 많이 도입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무사 저택 거리의 수양 벚꽃길도 당시 교토에서 운반된 묘목에서 시작되었다고 한다.
현재 공개 중인 6채의 무사 저택 중 하나인 이시구로 가는 사타케 북가의 가신이었던 하급 무사의 저택이다. 야쿠이 문을 지나면 파풍 장식을 한 정면 현관과 부현관이 설치된 안채가 자리하고 있어, 품격 높은 저택임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다. 문에는 1809년의 무나후다(건축 연월 등을 기록한 패)가 달려 있었다고 하며, 안채도 그 무렵에 세워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저택 내부는 담당 직원이 가이드 해 준다. 4월 하순부터 신록의 계절 5, 6월은 무사 저택 거리가 온통 벚꽃들로 둘러싸인다. 국가 중요 무형 민속 문화재로 지정된 '가쿠노다테 축제 산야 행사'(9월 7~9일의 3일간 진행)도 찾아볼 만하다. 또한 10월에는 무사 저택 거리를 붉게 물들이는 단풍, 정적이 흐르는 겨울철에는 수양 벚꽃나무 가지에 살포시 내려앉는 '눈 벚꽃' 풍경도 추천한다.
  • 1620년, 이 지역의 영주였던 아시나 요시히로(芦名義勝)가 조성한 가쿠노다테 거리. 미치노쿠의 작은 교토라고 불리게 된 것은 아시나 가문 단절 후에 영주가 된 사타케 요시치카(佐竹義隣)가 교토의 조정 대신 출신으로 교토풍의 문화를 이곳에 많이 도입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무사 저택 거리의 수양 벚꽃길도 당시 교토에서 운반된 묘목에서 시작되었다고 한다.
현재 공개 중인 6채의 무사 저택 중 하나인 이시구로 가는 사타케 북가의 가신이었던 하급 무사의 저택이다. 야쿠이 문을 지나면 파풍 장식을 한 정면 현관과 부현관이 설치된 안채가 자리하고 있어, 품격 높은 저택임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다. 문에는 1809년의 무나후다(건축 연월 등을 기록한 패)가 달려 있었다고 하며, 안채도 그 무렵에 세워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저택 내부는 담당 직원이 가이드 해 준다. 4월 하순부터 신록의 계절 5, 6월은 무사 저택 거리가 온통 벚꽃들로 둘러싸인다. 국가 중요 무형 민속 문화재로 지정된 '가쿠노다테 축제 산야 행사'(9월 7~9일의 3일간 진행)도 찾아볼 만하다. 또한 10월에는 무사 저택 거리를 붉게 물들이는 단풍, 정적이 흐르는 겨울철에는 수양 벚꽃나무 가지에 살포시 내려앉는 '눈 벚꽃' 풍경도 추천한다.
  • 1620년, 이 지역의 영주였던 아시나 요시히로(芦名義勝)가 조성한 가쿠노다테 거리. 미치노쿠의 작은 교토라고 불리게 된 것은 아시나 가문 단절 후에 영주가 된 사타케 요시치카(佐竹義隣)가 교토의 조정 대신 출신으로 교토풍의 문화를 이곳에 많이 도입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무사 저택 거리의 수양 벚꽃길도 당시 교토에서 운반된 묘목에서 시작되었다고 한다.
현재 공개 중인 6채의 무사 저택 중 하나인 이시구로 가는 사타케 북가의 가신이었던 하급 무사의 저택이다. 야쿠이 문을 지나면 파풍 장식을 한 정면 현관과 부현관이 설치된 안채가 자리하고 있어, 품격 높은 저택임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다. 문에는 1809년의 무나후다(건축 연월 등을 기록한 패)가 달려 있었다고 하며, 안채도 그 무렵에 세워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저택 내부는 담당 직원이 가이드 해 준다. 4월 하순부터 신록의 계절 5, 6월은 무사 저택 거리가 온통 벚꽃들로 둘러싸인다. 국가 중요 무형 민속 문화재로 지정된 '가쿠노다테 축제 산야 행사'(9월 7~9일의 3일간 진행)도 찾아볼 만하다. 또한 10월에는 무사 저택 거리를 붉게 물들이는 단풍, 정적이 흐르는 겨울철에는 수양 벚꽃나무 가지에 살포시 내려앉는 '눈 벚꽃' 풍경도 추천한다.
  • 1620년, 이 지역의 영주였던 아시나 요시히로(芦名義勝)가 조성한 가쿠노다테 거리. 미치노쿠의 작은 교토라고 불리게 된 것은 아시나 가문 단절 후에 영주가 된 사타케 요시치카(佐竹義隣)가 교토의 조정 대신 출신으로 교토풍의 문화를 이곳에 많이 도입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무사 저택 거리의 수양 벚꽃길도 당시 교토에서 운반된 묘목에서 시작되었다고 한다.
현재 공개 중인 6채의 무사 저택 중 하나인 이시구로 가는 사타케 북가의 가신이었던 하급 무사의 저택이다. 야쿠이 문을 지나면 파풍 장식을 한 정면 현관과 부현관이 설치된 안채가 자리하고 있어, 품격 높은 저택임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다. 문에는 1809년의 무나후다(건축 연월 등을 기록한 패)가 달려 있었다고 하며, 안채도 그 무렵에 세워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저택 내부는 담당 직원이 가이드 해 준다. 4월 하순부터 신록의 계절 5, 6월은 무사 저택 거리가 온통 벚꽃들로 둘러싸인다. 국가 중요 무형 민속 문화재로 지정된 '가쿠노다테 축제 산야 행사'(9월 7~9일의 3일간 진행)도 찾아볼 만하다. 또한 10월에는 무사 저택 거리를 붉게 물들이는 단풍, 정적이 흐르는 겨울철에는 수양 벚꽃나무 가지에 살포시 내려앉는 '눈 벚꽃' 풍경도 추천한다.
  • 1620년, 이 지역의 영주였던 아시나 요시히로(芦名義勝)가 조성한 가쿠노다테 거리. 미치노쿠의 작은 교토라고 불리게 된 것은 아시나 가문 단절 후에 영주가 된 사타케 요시치카(佐竹義隣)가 교토의 조정 대신 출신으로 교토풍의 문화를 이곳에 많이 도입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무사 저택 거리의 수양 벚꽃길도 당시 교토에서 운반된 묘목에서 시작되었다고 한다.
현재 공개 중인 6채의 무사 저택 중 하나인 이시구로 가는 사타케 북가의 가신이었던 하급 무사의 저택이다. 야쿠이 문을 지나면 파풍 장식을 한 정면 현관과 부현관이 설치된 안채가 자리하고 있어, 품격 높은 저택임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다. 문에는 1809년의 무나후다(건축 연월 등을 기록한 패)가 달려 있었다고 하며, 안채도 그 무렵에 세워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저택 내부는 담당 직원이 가이드 해 준다. 4월 하순부터 신록의 계절 5, 6월은 무사 저택 거리가 온통 벚꽃들로 둘러싸인다. 국가 중요 무형 민속 문화재로 지정된 '가쿠노다테 축제 산야 행사'(9월 7~9일의 3일간 진행)도 찾아볼 만하다. 또한 10월에는 무사 저택 거리를 붉게 물들이는 단풍, 정적이 흐르는 겨울철에는 수양 벚꽃나무 가지에 살포시 내려앉는 '눈 벚꽃' 풍경도 추천한다.

1620년, 이 지역의 영주였던 아시나 요시히로(芦名義勝)가 조성한 가쿠노다테 거리. 미치노쿠의 작은 교토라고 불리게 된 것은 아시나 가문 단절 후에 영주가 된 사타케 요시치카(佐竹義隣)가 교토의 조정 대신 출신으로 교토풍의 문화를 이곳에 많이 도입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무사 저택 거리의 수양 벚꽃길도 당시 교토에서 운반된 묘목에서 시작되었다고 한다. 현재 공개 중인 6채의 무사 저택 중 하나인 이시구로 가는 사타케 북가의 가신이었던 하급 무사의 저택이다. 야쿠이 문을 지나면 파풍 장식을 한 정면 현관과 부현관이 설치된 안채가 자리하고 있어, 품격 높은 저택임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다. 문에는 1809년의 무나후다(건축 연월 등을 기록한 패)가 달려 있었다고 하며, 안채도 그 무렵에 세워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저택 내부는 담당 직원이 가이드 해 준다. 4월 하순부터 신록의 계절 5, 6월은 무사 저택 거리가 온통 벚꽃들로 둘러싸인다. 국가 중요 무형 민속 문화재로 지정된 '가쿠노다테 축제 산야 행사'(9월 7~9일의 3일간 진행)도 찾아볼 만하다. 또한 10월에는 무사 저택 거리를 붉게 물들이는 단풍, 정적이 흐르는 겨울철에는 수양 벚꽃나무 가지에 살포시 내려앉는 '눈 벚꽃' 풍경도 추천한다.

武家屋敷 石黒家
  • 언어 스태프 대응
    영어
  • 언어 팸플릿 대응
    영어
  • Wi-Fi
    무료 Wi-Fi 있음

시설 설명

1620년, 이 지역의 영주였던 아시나 요시히로(芦名義勝)가 조성한 가쿠노다테 거리. 미치노쿠의 작은 교토라고 불리게 된 것은 아시나 가문 단절 후에 영주가 된 사타케 요시치카(佐竹義隣)가 교토의 조정 대신 출신으로 교토풍의 문화를 이곳에 많이 도입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무사 저택 거리의 수양 벚꽃길도 당시 교토에서 운반된 묘목에서 시작되었다고 한다.
현재 공개 중인 6채의 무사 저택 중 하나인 이시구로 가는 사타케 북가의 가신이었던 하급 무사의 저택이다. 야쿠이 문을 지나면 파풍 장식을 한 정면 현관과 부현관이 설치된 안채가 자리하고 있어, 품격 높은 저택임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다. 문에는 1809년의 무나후다(건축 연월 등을 기록한 패)가 달려 있었다고 하며, 안채도 그 무렵에 세워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저택 내부는 담당 직원이 가이드 해 준다. 4월 하순부터 신록의 계절 5, 6월은 무사 저택 거리가 온통 벚꽃들로 둘러싸인다. 국가 중요 무형 민속 문화재로 지정된 '가쿠노다테 축제 산야 행사'(9월 7~9일의 3일간 진행)도 찾아볼 만하다. 또한 10월에는 무사 저택 거리를 붉게 물들이는 단풍, 정적이 흐르는 겨울철에는 수양 벚꽃나무 가지에 살포시 내려앉는 '눈 벚꽃' 풍경도 추천한다.

시설 기본정보

  • 주소

    1, Kakunodatemachiomotemachishimocho, Senboku-shi, Akita, 014-0331

  • 가까운 역
    가쿠노다테 역
    ・ 다자와코선
    ・ 아키타 신칸센
    ・ 아키타 내륙선
    자가용5분
  • 전화번호
    0187-55-1496
    지원 언어
    일본어로만
  • 영업 시간
    매일 09:00 - 16:30
  • 정규휴일
    없음
  • Wi-Fi
    무료 Wi-Fi 있음
  • 언어 스태프 대응
    영어
  • 언어 팸플릿 대응
    영어

주변 추천 장소

  • 관광
  • 쇼핑
  • 숙박
※ 상기 내용은 업데이트 당시의 정보이므로 실제 가격과 다를 수 있습니다. 최신 정보는 매장 방문 시 직접 문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