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홋카이도 홋카이도 삿포로/치토세 홋카이도 여행을 하면 이런 동물을 만날 수 있다니! 야생동물 10종
홋카이도 여행을 하면 이런 동물을 만날 수 있다니! 야생동물 10종

홋카이도 여행을 하면 이런 동물을 만날 수 있다니! 야생동물 10종

공개 날짜: 2021.04.30

다양한 야생동물이 서식하는 홋카이도에서는 시가지에서도 야생동물에 만날 기회가 있다. 또한, 홋카이도와 혼슈 사이에는 부라키스톤 선이라고 불리는 동식물의 분포를 구분하는 경계선이 있기 때문에 홋카이도 고유의 야생동물을 볼 수 있는 매력도 있다. 이번에는 홋카이도에 서식하는 야생동물 10종을 소개한다.

목차
  1. 1)에조리스(다람쥐) : 뻗은 귀가 매력 포인트
  2. 2) 나키우사기 : 손바닥 크기의 토끼
  3. 3) 시마에나가 : 마치 눈의 요정 같은 사랑스러움
  4. 4) 기타기츠네(북극 여우) : 북쪽의 나라를 상징하는 동물
  5. 5) 탄초우(두루미) : 설원의 우아한 조류
  6. 6) 에조시카(사슴) : 자연 속을 무리 지출 친근한 동물
  7. 7) 오지로와시(흰 꼬리 독수리) : 유빙과 함께 방문하는 철새
  8. 8) 에조모몬가(하늘 다람쥐) : 동글동글한 큰 눈이 특징
  9. 9) 에조후쿠로우 : 소리로 파악하는 밤의 사냥꾼
  10. 10) 시마후쿠로우 : 홋카이도의 수호신
  11. 야생 동물 만났을 때의 주의점

1)에조리스(다람쥐) : 뻗은 귀가 매력 포인트

1)에조리스(다람쥐) : 뻗은 귀가 매력 포인트

기타리스의 변종으로, 홋카이도 고유종이다. 몸길이는 20 ~ 25 센티미터 정도이다. 동면을 하지 않기 때문에 혹독한 겨울을 살아남기 위해, 가을이 되면 겨울의 털이 나며 바뀐다. 머리에 털이 나며 귀 끝도 길게 뻗는 것이 특징이다.

가을이 되면 호두와 도토리 등의 열매를 땅 곳곳에 묻어 겨울 준비를 시작한다. 일부 열매는 그대로 잊혀지고 거기에서 새로운 싹이 나오는 일도 자주 있다고 한다. 만들기에 기여하고 있는 에조리스는 의 관리인이라고 불리는 경우도 있다. 활동시간은 계절에 따라 다르며 겨울부터 봄에는 아침, 여름에는 하루종일, 가을에는 낮에 활동한다.

홋카이도 전역에 서식하고 있으며, 삿포로 근교에서는 마루야마 공원에서 볼 수 있다. 우라우스초의 우라우스 신사는 봄이 되면 가타쿠리(꽃)와 에조리스의 낭만적인 어우러짐을 볼 수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가타쿠리(꽃)와 에조리스

2) 나키우사기 : 손바닥 크기의 토끼

2) 나키우사기 : 손바닥 크기의 토끼

쥐와 같은 모양을 하고 있지만, 우사기목 나키우사기과에 속하는 토끼의 종류이다. 크기는 10 ~ 20cm 정도. 1만년 이상 전의 빙하기에 시베리아 대륙에서 홋카이도에 걸쳐 빙하가 풀린 후에도 차가운 산악 지대에서 살아남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나키우사기는 동면을 하지 않기 때문에, 여름이 끝나는 때부터 겨울에 대비해 건초저장을 시작한다. 운이 좋으면 낮에는 바위에서 일광욕을 하고 있는 모습을 볼 수도 있지만, 행동이 활발해지는 것은 주로 이른 아침이다. 꽤 경계심이 강하고, 민첩하게 움직이기 때문에 쉽게 만날 수는 없다.

더위에 약한 일본의 서식지는 홋카이도 만이다. 그러나 홋카이도에서도 한정된 지역에서만 볼 수 있으며, 다이세츠잔 계, 히다카 산맥 등 해발 800 미터가 넘는 고산지대의 바위에 많이 서식하고 있다.

3) 시마에나가 : 마치 눈의 요정 같은 사랑스러움

3) 시마에나가 : 마치 눈의 요정 같은 사랑스러움

시마에나가는 일본에서는 홋카이도에서만 볼 수 있는, 오목눈이의 변종이다. 길이는 14 센티미터 정도, 그 절반을 꼬리가 차지하고 있다. 겨울이 되면 날개가 하얗게 되고, 추위에 견딜 수 있도록 아래에 공기를 많이 포함하면 둥글게 된다. 그 모습이 SNS에서 화제가 되어, '눈의 요정'이라는 애칭으로 사랑 받게 되었다.

시마에나가를 만나기 쉬운 계절은 겨울이다. 경계심이 강하고 민첩하게 돌아다니기 때문에 찾기 어렵지만, 삿포로 도심에서 마루야마 공원과 모이와 산 등 산 주변의 장소에서 목격되고 있다.

4) 기타기츠네(북극 여우) : 북쪽의 나라를 상징하는 동물

4) 기타기츠네(북극 여우) : 북쪽의 나라를 상징하는 동물

홋카이도에서 만날 확률이 가장 높은 야생동물은 기타기츠네이다. 혼슈에 서식하고 있는 혼도기츠네보다 크고, 턱에서 복부에 걸친 흰 머리카락, 귀 뒤쪽과 발목의 검은 털이 특징이다. 겨울이 되면 부드러운 겨울 털이 나며, 더 귀여워진다. 평지에서 고지까지 폭넓은 범위에 서식하고 있으며, 산림 및 주거 지역 등 곳곳에서 목격할 수 있다.

기타기츠네는 체내에 '에키노콧쿠스'라는 기생충을 가지고 있다. 이 기생충이 사람의 체내에 들어가면 죽을수도 있는 감염을 일으킨다. 발병까지의 기간이 너무 길고, 10년 후에 증상이 나타나기도. 사람에게 익숙하고, 다가오는 기타기츠네도 있지만, 결코 만지지 않도록 하자. 또한 먹이주기도 금지다.

5) 탄초우(두루미) : 설원의 우아한 조류

5) 탄초우(두루미) : 설원의 우아한 조류

아이누어로는 '사루룬카무이(초원의 신)'라고 불리는 두루미는 날개를 펼치면 2.4 미터 가량되는 일본 최대급의 조류이다. 일본에서는 홋카이도에서만 볼 수 있다. 예전에는 홋카이도 전역에 분포하고 있었지만, 남획과 서식지의 감소 등으로 개체수가 격감해버려, 현재는 국가의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 있다. 정수리의 눈길을 끄는 붉은 부분은 깃털이 아니라 피부이다.

본래, 두루미는 철새이지만, 홋카이도에서는 텃새로 일년내내 볼 수 있다. 주요 서식지는 구시로 습원이나 기리탓푸 습지 등의 홋카이도 동쪽의 습지이다. 구시로의 츠루이무라에는 두루미의 먹이장이 있어, 겨울에는 200 마리 이상의 두루미가 모여 있다.

6) 에조시카(사슴) : 자연 속을 무리 지출 친근한 동물

6) 에조시카(사슴) : 자연 속을 무리 지출 친근한 동물

홋카이도에서 자주 만날 수 있는 야생동물로 홋카이도에만 서식하는 사슴의 변종이다. 몸길이는 1.5 미터에서 1.9 미터 정도로, 사슴 중 가장 큰 종류이다. 수컷은 영역다툼을 하는 무기가 되는 모서리를 가지고 있으며,이 뿔은 매년 난다. 뿔은 매년 4 ~ 5 월경에 자연스럽게 빠져, 번식기를 맞이하는 가을까지 새로운 뿔이 완성된다.

시레토코 반도와 노츠케 반도 등의 홋카이도 동쪽에 서식하고 있다. 최근에는 수가 증가해, 산이 가까운 곳이면 삿포로 근교에서도 출몰하는 수가 증가했다. 에조시카는 특히 자동차나 전철과의 접촉 사고가 끊이지 않는 동물이다. 튀어나오는 것에 주의하자.

7) 오지로와시(흰 꼬리 독수리) : 유빙과 함께 방문하는 철새

7) 오지로와시(흰 꼬리 독수리) : 유빙과 함께 방문하는 철새

오지로와시는 꼬리가 흰색의 대형 독수리이다. 개발과 삼림의 벌채로 서식지와 개체수가 줄어 1970년에 국가 천연 기념물로 지정되었다. 철새는 여름에 유라시아 대륙 북부에 서식하고, 겨울에는 유빙과 함께 홋카이도에 날아온다. 그러나 시레토코와 노츠케 반도에는 유조(이동하지 않고 한 곳에 사는 새) 개체가 서식하고 있어, 일년 내내 관찰할 수 있다.

오지로와시를 관찰한다면, 겨울의 시레토코를 추천한다. 일본 최대의 독수리인 오오와시(큰 독수리)도 시레토코에서 월동을 하기에 둘 다 한 번에 볼 수 있다. 오지로와시와 오오와시는 깃털 색으로 알 수 있다. 몸이 연한 회색과 갈색 꼬리로, 하얀 게 오지로와시. 오지로와시보다 흰 부분이 많고, 색상이 흑백으로 명확하게 나누어 져있는 것이 오오와시이다.

왼쪽이 오지로와시, 오른쪽이 오오와시

8) 에조모몬가(하늘 다람쥐) : 동글동글한 큰 눈이 특징

8) 에조모몬가(하늘 다람쥐) : 동글동글한 큰 눈이 특징

타이리쿠모몬가의 변종으로, 홋카이도 고유종의 에조모몬가. 나무에 굴을 만들고 일생의 대부분을 나무 위에서 생활한다. 하늘을 비행할 수 있는 막을 가지고 있으며, 활강거리는 최대 50미터를 넘길수도!

서식지는 홋카이도 전역으로 삿포로 시내의 공원이나 에 서식하고 있다. 삿포로 시내에서는 마루야마 공원과 놋포로 삼림 공원에서 볼 수 있다. 야행성으로 경계심이 강한 동물이지만, 2 ~ 3 월은 번식기에서 활발하게 움직이기 때문에 볼 기회가 있을지도. 관찰한다면 새벽이나 저녁이 좋다.

9) 에조후쿠로우 : 소리로 파악하는 밤의 사냥꾼

9) 에조후쿠로우 : 소리로 파악하는 밤의 사냥꾼

에조후쿠로우는 일본 전체에 살고 있는 우랄 올빼미의 변종이다. 우랄 올빼미는 북쪽에 서식하는 것만 큼 깃털의 색이 하얗고, 남쪽에 있는 것일수록 진한 갈색을 하고 있으며, 에조후쿠로우는 전체적으로 흰 깃털 색이 특징이다.

밤 눈이 밝으며 어둠 속에서 먹이를 잡을 수 있다. 또한 약간의 소리도 파악할 수 있도록 좌우의 귀의 위치가 약간 어긋나 있다. 이 차이에 의해 소리의 방향과 거리를 알 수 있어, 먹이가 있는 곳을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다. 야행성으로 낮에는 잔다. 낮에 을 잘 찾아보면 나무 구덩이에서 자고 있는 에조후쿠로우을 볼 수 있을지도 모른다.

이 있는 곳이라면 삿포로 근교에도 서식하고 있으며, 마루야마 공원과 놋포로 삼림공원 등의 공원에서도 목격되고 있다.

10) 시마후쿠로우 : 홋카이도의 수호신

10) 시마후쿠로우 : 홋카이도의 수호신

날개를 펼치면 약 1.8 미터나 되는 세계 최대의 올빼미이다. 아이누어로 '코탄코로카무이(마을의 수호신) ' 라고 하며 수호신으로 숭배되어 왔다. 많은 올빼미는 먹이가 되는 동물에게 들키지 않도록 날개소리를 내지 않고 날아가지만, 시마후쿠로우는 물고기를 주식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날개소리가 들리는 희귀 올빼미이다.

현재 야생의 시마후쿠로우는 160마리 정도로 알려져 있으며, 국가 천연 기념물로 지정되어 있다. 일본에서는 홋카이도에서만 서식하고 있으며, 시레토코 반도와 네무로 반도 등에서 볼 수 있다. 시레토코 라우스쵸에 있는 숙박시설 '와시노야도'에는 시마후쿠로우를 위한 먹이장이 있어, 시마후쿠로우를 가까이서 관찰할 수 있다.

야생 동물 만났을 때의 주의점

야생동물과 만날 수 있으면, 무심코 만져보고 싶어질 것이다. 그러나 야생동물은 결코 만져서는 안된다. 야생 동물이 놀라 공격해 올 가능성이 있는 것 외에 야생동물이 가진 특유의 질병에 감염될 수 있다. 먹이를 주는 것도 안된다. 사람의 음식 맛을 기억해, 마을에 내려오면 생태계를 끊는 원인이 될뿐만 아니라 사람의 생활에 해를 끼칠 수 있다.

이 외에도 홋카이도에서 드라이브중 야생동물과의 충돌사고도 자주 일어나고 있다. 특히 에조시카(사슴), 기츠네(여우) 등은 도로 끝에서 갑자기 튀어 나오거나 도로의 중간에 서 있기도 한다. 야생 동물과 만나면 주위의 안전을 확인을 철저히 하고, 자극하지 않도록 조용히 관찰하자.

Text by : 민나노고토바샤
※ 본 기사의 정보는 2021년 4월 시점의 것입니다.

※기사공개 당시의 정보입니다.
※가격과 메뉴내용은 변경될 수 있습니다.
※특별히 기재된 것 이외에는 모두 세금이 포함된 가격입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기

본 게시물을 읽으신 분들께 추천해 드리는 시설

홋카이도에 처음 오신 분에게 추천 드리는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