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후지산 후지산의 비경! 용암동굴과 아오키가하라 수해(숲)를 도는 추천 산책코스
후지산의 비경! 용암동굴과 아오키가하라 수해(숲)를 도는 추천 산책코스

후지산의 비경! 용암동굴과 아오키가하라 수해(숲)를 도는 추천 산책코스

Update:

후지산 북서쪽에 펼쳐진 '아오키가하라 수해'는 잘 정비된 국립공원이다. 수해 동서쪽에는 용암 동굴 '후가쿠 풍혈' '나루사와 빙혈'도 있어 수해와 더불어 초보자라도 안심하고 걸을 수 있는 산책 코스가 있다.

용암동굴'후가쿠 풍혈'에서 시작

용암동굴'후가쿠 풍혈'에서 시작

안내소에서 '후가쿠 풍혈' 입구까지는 걸어서 3분 정도 걸린다. 아오키가하라 수해 속을 뚫고 가는데 비가 와도 나무들이 지붕 역할을 해줘서 그다지 비를 맞지 않는다. 호우, 천둥, 강풍이 아니면 투어를 개최하고 있다고 한다. 단, 걷기 편한 신발과 비옷 등 안전하게 걷기 위한 준비는 꼭 해야 할 것이다.

여름에도 추운 용암동굴

여름에도 추운 용암동굴

후가쿠 풍혈'의 기온은 1년 내내 0도∼3도에 머문다. 한여름에도 추우니 겉옷을 지참하고 입구 주변에서 입는 것이 좋을 것이다. 입구 저쪽편은 캄캄하다. 이것은 구멍이 깊어서라는 이유뿐만 아니라 동굴 자체가 바위가 아니라 '용암'으로 이루어져 있고 까맣기 때문이라고 한다. 총 길이 201m, 높이는 최대 8.7m에 이르는 땅굴이다. 왕복 소요시간은 약 15분이다.

용암에서는 물이 방울져 떨어진다

용암에서는 물이 방울져 떨어진다

조금 나아가면 커다란 얼음이 나타난다. 용암에는 기포가 많아서 지상에 내린 비가 용암 속을 통과하고 천장에서 스며나오는 것이다. 그 물방울이 얼어붙어 고드름을 만든다. 실제로 만저보면 까슬까슬하고 곳곳에서 울이 똑똑 떨어진다. 더 나아가면 다이쇼 시대에 양잠업이 번영을 누렸던 흔적으로 '누에 보관소 터'이 보이며 동굴 가장 안쪽에 도에 도달한다.

아오키가하라 수해의 자연길을 빠져나가서

아오키가하라 수해의 자연길을 빠져나가서

나루사와 빙혈'로 이어지는 아오기카하라 수해의 자연 길을 걸으면 새의 울음소리, 나무들의 모습 외에도 여러가지 버섯을 발견할 수 있다. 단, 그중 90%가 독성을 가진 것으로 알려져 있으니 절대 먹으면 안된다. 국립공원 내에 있는 아오키가하라 수해에서는 동식물 채취가 전면 금지되고 있다.

지하 깊숙이 뚫려 있는 '나루사와 빙혈'

지하 깊숙이 뚫려 있는 '나루사와 빙혈'

나루사와 빙혈'은 총 길이 153m이다. 장소에 따라서는 사람 한명이 겨우 빠져나갈 수 있을 정도로 좁은 통로도 있다. 기온은 일년 내내 0도∼3도로 냉장고처럼 춥다. 옆으로 긴 '후가쿠 풍혈'과 달리 가파른 계단을 내려가기 때문에 한 걸음씩 천천히 걸어야 한다.

아름답게 라이트업된 고드름

아름답게 라이트업된 고드름

최심부에는 얼음 덩어리가 가득하다. 천연 얼음을 동굴 안에서 잘라내고 저장하던 당시를 재현하여 현재는 인공적으로 만든 얼음을 두고 있다. 되돌아가서 출구쪽으로 향하면 최고의 볼거리인 고드름이 라이트업된 모습이 보이기 시작한다. 다양한 크기로 이루어진 고드름이 반짝이는 모습은 아주 신비적이다.

안내소에는 푸드코트와 기념품매장

안내소에는 푸드코트와 기념품매장

후가쿠 풍혈과 나루사와 빙혈 안내소에는 푸드코트와 기념품 매장이 늘어서 있다. '기쿄신겐모치 파르페'(520엔)는 야마나시 현내의 관광 명소에도 있으나 나루사와 빙혈이 발상지인 것이다. 소프트크림에 기쿄야가 제공하는 부드러운 신겐모치(야마나시현 특산 인절미)와 콩가루, 흑밀을 듬뿍 곁들인 디저트는 산책의 피로를 달래준다.

Written by : Haruna Saito

※기사 게재 당시의 정보입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