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문화

전통문화

Update:

일본에는 수많은 전통문화가 남아 있다. 에도 시대부터 헤아려도 400년이란 긴 역사가 있는 나라이며 그 시대에 꽃피운 문화가 존재한다. 그 문화들은 지금까지도 전통문화라는 이름으로 남아 있으며 현대의 일본에서도 번성하고 있다.

'노'란 중세 시대부터 전해 내려온 가면극의 한 종류이다. 해외에서도 인기 있는 '가부키'보다도 역사 깊은 전통이 있다. 헤이안 시대에 시작하여 귀족 사이에서도 인기가 있었다. 노 무대는 배경에 소나무가 그려져 있으며 그곳에서 '멘(가면)'을 쓰고 연기한다. 1957년에는 일본의 중요무형문화재로 지정되었다. 노가쿠의 유파는 '간제류', '호슈류' 등 여러 가지가 있다. 현재에도 그 당시부터 상연되었던 작품이 2~3천 개나 남아 있다고 한다.

분라쿠

분라쿠는 닌교조루리라고도 불리며, 일본을 대표하는 인형극 중 하나이다. 다른 인형극과 다른 점은 인형을 3명이 분담하여 조종해 연기한다는 점이다. 인형을 다루는 사람은 머리와 오른손을 다루는 '오모즈카이', 왼손을 담당하는 '히다리즈카이', 양 발을 담당하는 '아시즈카이'가 있으며 그 외에도 조루리, 샤미센과 하나가 되어 만들어지는 종합 예술이다. 분라쿠의 인기 극작가로는 지카마쓰 몬자에몬이 있으며, 그의 작품 중 몇 개는 분라쿠에서 인기를 얻어 나중에는 가부키로서 상연되었다.

서도

'서도'란 문자의 예술성을 찾아 필적의 아름다움을 극대화한 예술이다. 동물의 털로 만들어진 붓에 '보쿠주'라고 불리는 먹물을 묻혀 글자를 쓴다. 쓰는 순서와 모양, 선의 두께 등 글자의 섬세한 부분까지 신경을 쓰며 감정을 담아 더욱 개성 있게 표현한다. 다이내믹하면서도 섬세하게 표현된 글자는 흡사 예술 작품과도 같다.

다도

다도란 차를 끓여 대접하는 의식을 말한다. 시초는 중국에서 차를 마시는 문화가 전해진 것이 시초이며, 그 후 일본에서 독자적인 진화를 거쳐 현재의 모습이 되었다. 전국시대에는 무사의 소양으로서 번성했다. 차를 마시는 '다회'에서는 찻종이나 과자를 비롯하여 방에 장식하는 꽃이나 족자 등에도 정성을 들여 계절의 정취를 즐긴다.

향도

향을 피워 그 향을 감상하는 예도를 가리킨다. '향도'의 시초는 500년 정도 전이라고 하지만 향을 피워 향을 즐기는 행위는 1,500년 이상 전부터 전해 내려온다고 일컬어진다.

화도(꽃꽂이)

계절마다 나는 화초와 나뭇가지를 꺾어다 꽃 그릇에 장식하여 그 아름다움을 즐기는 예술이다. 서양식 꽃꽂이가 많은 꽃을 장식하여 양을 풍성하게 하는 것에 비해 화도는 최대한 여백을 살려 적은 꽃으로 계절을 표현하는 데 중점을 둔다.

※기사 게재 당시의 정보입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