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사진

아라키 노부요시 등이 국제적으로 명성을 떨쳤다. 2011년 동일본 대지진 시에는 많은 사진가들이 현지를 방문하여 참상을 알렸다.

픽업 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