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요리, 프랑스 요리

이탈리아 요리, 프랑스 요리

Update: 2017.04.18

여러 외국 요리 중에서도 특히 일찍 일본에 침투한 것은 이탈리아 요리와 프랑스 요리 2종류이다. 이 2종류의 요리는 각각 다른 방향으로 발전했는데 먼저 이탈리아 요리는 친숙한 요리, 가정 요리로서 보급되었고, 프랑스 요리는 코스 요리라는 고급스럽운 음식으로 이미지로 정착되었다.

일본의 이탈리아 요리, 프랑스 요리의 역사

일본의 이탈리아 요리, 프랑스 요리의 역사

이탈리아 요리는 1980년대 후반부터 일본에서 큰 유행을 일으켜 그 시기에 많은 이탈리아 식당이 문을 열었다. 그 후, 이탈리아 요리는 일본인에게 친숙한 존재가 되어, 길을 걷다 보면 이탈리아 식당을 쉽게 볼 수 있다. 반면 프랑스 요리는 1960년대 무렵부터 일본인 셰프가 늘어남에 따라 보급되었으며, 고급 요리로 정착되었다. 최근에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프렌치를 맛볼 수 있는 식당도 늘어나고 있다.

각 요리의 대표 메뉴

각 요리의 대표 메뉴

이탈리아 요리중 인기 있는 것은 단연 스파게티이다.
스파게티는 어디까지나 파스타의 일종이지만 일본에서는 파스타라고 하면 스파게티를 가리킬 정도로 압도적인 인기를 자랑한다. 기본 토마토와 크림을 베이스로 한 파스타가 일반적이지만 명란젓과 버섯을 사용하여 간장으로 간을 한 일본식 스파게티도 정착되었다. 프랑스 요리중에서는 푸아그라와 소테 등이 인기 있다. 세계 3대 진미라 불리는 푸아그라는 고급 식재료로 알려져 있으며 프랑스 요리에 고급코스에는 자주 등장한다.

일본에서 이탈리아 요리, 프랑스 요리를 즐기는 법

일본에서 이탈리아 요리, 프랑스 요리를 즐기는 법

이탈리아 요리 즉, 파스타를 먹을 수 있는 레스토랑은 동네 어느곳에서도 흔히 볼 수 있다. 파스타는 가정에서도 흔히 먹을 수 있는 음식으로, 대중적인 음식의 이미지가 있어서 점심시간에는 보통 800엔~1,000대에 먹을 수 있는 곳이 상당히 많다.
800엔에 샐러드는 기본으로 제공되며 회사 근처에 위치한 식당들은 면을 무료로 2배까지 제공하기도 한다. 동네에 따라서는 우동가게보다 파스타 가게가 더 찾기가 쉬운 경우도 있다.

프렌치는 고급 레스토랑으로 발전하여 여전히 가격대가 높다. 기본 코스요리로 제공되기에 런치메뉴보다는 보통 디너로 제공하는 레스토랑이 일반적이다. 캐쥬얼한 느낌의 런치 메뉴라 하더라도 최소 6,000엔 정도는 지불해야 한다. 역시 고급요리답다.
에비스의 맥주 박물관 근처에 위치한 멋진 서양식 건물도 프랑스 요리 레스토랑이다. 많은 사람들이 멋진 외관에 사진을 찍지만 정작 어떤 건물인지 몰랐던 사람들도 많을 듯 하다.

※기사 게재 당시의 정보입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