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식

양식

Update: 2017.03.07

서양식 재료・조리법으로 만든 요리. 메이지 시대 이후 일본에 서양 문화가 도입됨에 따라 서양의 전통 요리가 일본에 전해지고 독자적으로 진화했다. 모두 일본인의 주식인 밥과 잘 어울린다. 외식 메뉴로 정착됐지만, 가정에서도 자주 만들어 먹는다.

카레 라이스

카레 라이스

인도 요리 카레가 영국으로 전해지고 메이지 시대 이후에 일본에 영국식 카레가 전해진 후 일본에서 독자적으로 발전했다. 본래 인도의 카레에 비해 걸쭉하고 매운맛은 억제한 것으로 밥에 카레 소스를 올려 먹는 것이 특징이다. 일본에는 카레 라이스 전문점이 있어 개성 있는 재료・조리법으로 독자적인 맛을 추구하고 있다. 그 외 카페나 양식 레스토랑에서도 먹을 수 있다.

커틀릿(돈가스)

커틀릿(돈가스)

커틀릿은 고기에 달걀 물을 묻힌 뒤 빵가루를 입혀 튀긴 요리다. 돼지고기, 소고기, 닭고기 등이 사용되고 해산물을 사용한 것은 프라이라 불린다. 또 돼지고기를 사용한 커틀릿은 「돈가스」라 불리며 일반적으로는 ‘가스’ 라고 하면 돈가스를 많이 떠올린다. 각각 양식점 메뉴로 사랑받고 있으며, 돈가스는 전문점에서도 먹을 수 있다.

오므라이스

오므라이스

케첩으로 맛을 낸 밥을 달걀로 싼 요리. 등장 시기는 불명이지만, 메이지 시대에 서양에서 일본으로 전해진 오믈렛을 바탕으로 고안되었다고 전해진다. 가장 일반적인 소스는 케첩이지만, 전문점에서는 데미그라스 소스나 화이트 소스 등 다양한 소스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또 야키소바를 달걀로 싼 「오므소바」도 있다.

고로케

고로케

삶은 감자를 으깨 다진 고기나 채소 등을 섞은 형태로 튀김 옷을 입혀 기름에 튀긴 요리다. 메이지 시대는 고급 요리였지만, 지금은 서민적인 요리로 사랑받고 있다. 기호에 따라 소스나 간장을 뿌린다. 양식점에서 제공되는 등 예부터 정육점에서도 판매하고 있다.

그라탕・도리아

그라탕・도리아

그라탕은 고기와 채소와 화이트 소스를 섞어 오븐으로 표면을 살짝 탈 정도로 구운 것이다. 또 도리아는 필라프나 버터라이스 위에 화이트 소스를 얹어 구운 그라탕의 일종이다. 도리아는 쇼와 시대에 일본의 호텔에서 만들어진 것이 시초라고 전해진다. 모두 양식점의 인기 메뉴다.

※기사 게재 당시의 정보입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