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토(도시락)

벤토(도시락)

Update:

하나의 용기에 밥과 다양한 반찬을 예쁘게 담은 일본식 도시락인 벤토를 소개한다.

벤토의 시작

밥을 쥐어서 굳힌 '오니기리(주먹밥)', 갓 지은 밥을 건조시킨 것에서 비롯한 것이 바로 벤토이다. 일본이 가난했던 시대, 밥과 매실만으로 반찬이 없는 벤토도 있었다. 이후에 색이 곱고 외형이 아름다우며, 영양소가 균형 있게 포함된 것으로 점차 변화했다.

일본 가정의 벤토

일본에서는 어머니가 아이와 가족을 위해 벤토를 싸 주는 일이 많다. 매일 먹는 점심과 더불어 이벤트가 있으면 반찬 가짓수와 양을 늘려 화려한 벤토를 만들어 주기도 한다. 최근에는 아이를 기쁘게 하기 위해 음식 재료로 캐릭터 등을 재현하는 등 정교한 벤토를 만드는 사람도 있다.

여정을 달래 주는 '에키벤(역에서 판매하는 도시락)'

기차에서 먹기 위해 역과 열차 내에서 판매되는 벤토. 에키벤에는 그 지방의 명물 등으로 만들어진 요리가 들어 있는 경우가 많다. 예전에는 역 플랫폼에 도시락을 파는 판매원이 있었지만, 현재는 역 매점 등에서 판매되고 있다.

일본에서 벤토를 살 수 있는 곳

일본에서는 도시락을 슈퍼마켓, 편의점 등에서 부담 없이 살 수 있다. 시중에서 판매하는 도시락은 차가운 상태에서도 맛있게 먹을 수 있도록 다양하게 고안되어 있다 . 또한, 주문을 받고 나서 도시락을 만들어 주는 가게도 있으며, 도심에서 수요가 높다.

최신 벤토 용기

일본 벤토는 도시락의 내용물뿐만 아니라 도시락통도 진화하고 있다. 여성을 타겟으로 디자인을 중시한 도시락통과 보온성이 높은 도시락통 등 용도에 맞게 선택할 수 있다.

※기사 게재 당시의 정보입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