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어 가바야키(양념구이)

장어 가바야키(양념구이)

Update:

일본인들이 자주 먹는 '장어 가바야키'를 소개한다.

장어 가바야키란

가바야키란 조리법의 하나로, 간장과 술, 설탕 등으로 양념을 해 굽는 것을 말한다. 장어 외에도 꽁치나 정어리 가바야키가 있다.

역사

에도 시대 무렵부터 장어가 많이 서식하던 지방의 향토 요리로서 친숙하게 여겨져 왔다. 현재는 어획량이 감소하여 고가이지만, 당시에는 저렴한 서민 요리로 사랑받았다.

장어를 먹는 '도요노우시노히(토왕의 소의 날, 일본의 복날)'

주로 여름인 7~8월에 장어 가바야키를 연례 행사처럼 먹는 날이 있다. 이 날을 '도요노우시노히'라고 한다. 매년 다르지만 대체로 7월 20일 전후~8월 10일 전후인 경우가 많으며, 한여름에 더위를 먹지 않도록 영양가가 높은 장어를 먹는, 에도 시대부터 전해져 온 풍습이다.

가쿠시아지(조미료 등을 적은 양을 넣어 맛을 내는 것)

산초라고 하는 향신료를 뿌린다. 향기가 진한 산초는, 식욕 증진이나 위장 기능을 강화시키는 효과도 있어, 기름진 장어와의 궁합이 매우 뛰어나다.

먹는 방법

장어 가바야키와 흰밥을 함께 입에 넣어 먹는다. 가게에 따라서는 오랫동안 전해져 온 듯한 비전 양념으로 구운 가바야키도 있다.

곁들이는 음식

주문하면 장어의 내장으로 육수를 우린 '기모스이(맑은 내장국)'이나, 장어 뼈를 튀긴 '뼈 전병'등이 곁들여져 나오기도 한다.

※기사 게재 당시의 정보입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