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관

미술관

Update: 2016.12.29

일본에는 우키요에와 칠기 공예 등의 전통 예술부터 현대 예술, 서양 미술까지 다채로운 미술품을 소장한 미술관이 많다.

일본 미술관의 역사

일본 미술관의 역사

일본은 예로부터 신사・불당에서 불상・법기・종교화 등을 보관하고 정기적으로 민중에게 공개하는 「가이초(開帳)」라는 풍습이 있었다.
현재의 「미술관」에 해당하는 시설이 생긴 것은 1877년에 개최된 제1회 내국 권업 박람회 안에 미술관 부문이 만들어져 전시된 것이 시초라고 전해진다.
호경기였던 1970~1980년대를 중심으로 지방에도 여러 미술관이 건립되어 많은 사람이 방문하고 있다.

일본 정원이 있는 미술관

일본 정원이 있는 미술관

유럽, 미국에도 애호가가 많은 일본 정원. 정원을 하나의 예술로 생각하는 미술관도 많아, 미술관 안에 정비된 정원이 있다. 인간과 자연이 만들어 낸 예술 작품은 다른 미술품과 조금 다른 매력이 있다. 여름에는 신록, 겨울에는 단풍 등 사계절마다 다른 표정을 보여준다. 메구로에 있는 「도쿄도 정원 미술관」이 대표적이다.

기모노를 관람할 수 있는 미술관

기모노를 관람할 수 있는 미술관

선명하고 다채로운 색의 무늬로 클로드 모네 등의 거장도 매료시킨 일본의 전통 의상・기모노를 테마로 한 미술관이 여러 곳에 있다. 기모노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미술관 외에도 발전된 해당 지역의 염직 공예품을 관람할 수 있는 미술관도 많다.
또 「아오미 기모노 박물관」처럼 머리 장식인 「칸자시(簪)」나 「빗」 같은 기모노 등에 빠뜨릴 수 없는 장식품을 전시하고 있는 미술관도 있다.

애니메이션・만화를 테마로 한 미술관

애니메이션・만화를 테마로 한 미술관

도쿄의 「미타카노 모리 지브리 박물관」, 가나자와의 「가나자와시 후지코・F・후지오 뮤지엄」처럼 애니메이션이나 만화를 테마로한 미술관도 많이 있고, 컨셉도 다양하다. 「우키요에」부터 현대 애니메이션・만화로 이어지는 전통적인 일본 미술과 현대 대중문화를 비교해보면 새로운 발견이 있을지도 모른다.

지역 전체가 예술인「예술의 고장」

지역 전체가 예술인「예술의 고장」

행정기관 및 대학 등과 연계해서 예술로 지역 부흥에 힘쓰는 지자체가 여러 곳 있다. 특히 인기 있는 것이 세토우치 해에 떠 있는 외딴섬 「나오시마」 다. 섬 여기저기에 예술 작품이 전시되어 있어, 온화한 기후와 아름다운 자연 속에서 예술을 접할 수 있다.

미술관 내 규칙

미술관 내 규칙

먼저 큰 소리로 대화하거나 휴대 전화 사용은 금지다. 휴대 전화는 진동으로 설정하자. 작품 보호 차원에서 음식물도 기본적으로 금지되어 있다.

또 작품을 보호하기 위해 기본적으로는 작품을 만지거나 사진이나 동영상을 찍어서는 안 된다. 스케치를 금지하는 곳도 있다. 그중 에는 촬영 가능한 전시도 있으니 직원에게 문의하거나 안내 데스크에서 확인하자. 또 입장은 폐관 30분 전까지로 제한된 박물관도 있다.

※기사 게재 당시의 정보입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