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게임

일본의 게임

Update:

일본에서 예부터 전해져 내려온 오락과 최신 게임에 대하여 소개한다.

화투

화투는 아즈치모모야마 시대 즈음에 발단이 되었다고 전해지는 카드 게임. 화투의 '화'는 '꽃'의 의미가 있으며, 카드에 선명한 꽃 그림이 그려져 있기 때문에 이런 이름이 지어졌다고 여겨지고 있다. 특히 에도 시대에 서민들 사이에 유행하였고, 메이지 시대에도 갖가지 규칙과 놀이 방법이 고안되어 많은 일본인이 즐겼다고 한다.

백인일수

헤이안 시대 말기부터 가마쿠라 시대 초반에 걸쳐 활동한 후지와라노 사다이에가 예로부터 귀족 계급이 즐겼던 '와카(일본 고유 형식의 시)' 중 100수를 선정한 것. 이 100수로 이루어진 와카집이 약 500년 후의 에도 시대에 100장의 그림으로 이루어진 카드 게임으로 고안되었다.

장기

일본에 오래전부터 전해지는 보드 게임 중 하나. 에도 시대에는 이미 현재의 장기에 가까운 규칙이 확립되어 있었다. 합계 81칸으로 나뉜 장기판과 장기말을 사용하여 게임을 진행한다.

바둑

장기와 더불어 오래전부터 일본에서 행해진 보드 게임 중 하나. 기원은 중국이며 7세기 경에 일본으로 전래되었다고 여겨지고 있다. 가로와 세로에 각각 19개의 검은 선이 그어진 바둑판에 흰색과 검은색의 바둑돌을 놓으며 게임을 진행한다. 장기와 같이 1 대 1로 대전하는 방식이며, 프로도 다수 존재한다.

오셀로

1973녕에 '하세가와 고로'라는 일본인이 고안해낸 1 대 1 대전형 보드 게임. 바둑처럼 흰 돌과 검은 돌이 사용되지만, 규칙은 매우 간단하고 단순하여 '배우는 데 1분, 익히는 데 한평생'이라는 격언이 있을 정도로 심도 있는 게임.

마작

마작은 중국에서 탄생한 뒤 일본에서 독자적으로 발전시킨 테이블 게임으로 제2차 세계 대전이 끝난 후의 고도 경제 성장기에 일본 국내에서 폭발적으로 인기를 끌었다. 인터넷이 발달한 현재에는 컴퓨터나 스마트폰을 사용하여 즐기는 온라인 마작도 있다.

최근의 게임

컴퓨터용과 비디오 게임기용, 나아가서는 스마트폰용 게임이 다수 개발되어 젊은 사람들을 중심으로 많은 사용자가 즐기게 되었다. 게임 종류는 연애 시뮬레이션 게임이나 배틀 게임, 퍼즐 게임, 롤플레잉 게임 등 가지가지.

스마트폰 게임

근래 큰 폭으로 점유율이 상승하는 추세를 보이는 것이 바로 스마트폰 게임이다. 신작 게임 앱이 속속 개발되어 매일 발매되고 있다.

※기사 게재 당시의 정보입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