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의 제스처

일본인의 제스처

Update:

각 나라마다 제스처에는 차이가 있지만, 그것은 일본도 마찬가지이다. 일상에서 자주 쓰는 절(고개 숙여 하는 인사), 손짓, 맞장구 등의 제스처를 사진과 함께 설명한다.

일상적인 동작으로써의 절

우선은 일본인이 일상에서 자주 하는 절이다. 사람과 대면하여 인사를 할 때의 통례로 여겨진다. 이것을 하지 않으면 '예의가 없다'고 여겨지는 경우도 있다. 반대로, 허리를 깊이 숙이는 사람은 겸허하고 예의 바른 사람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절하는 방법

자세를 꼿꼿하게 세운 상태에서 상반신을 앞으로 45도 기울이는 것이 기본 동작이다. 남자는 손을 밑으로 내린 상태, 여자는 몸 앞으로 손을 모은 형태가 많다.

자신을 가리킬 때

다른 나라 사람들이 일본인을 보고 곧잘 신기하다고 생각하는 것이, 자신에 대해 말할 때 손가락으로 자신의 얼굴을 가리키는 동작이다. 다른 나라에서는 가슴에 손바닥을 대는 것이 보통이지만, 일본에서는 손가락으로 가리키는 것이 더 일반적이다. 특히 얼굴 중에서도 코 주위를 가리키는 경우가 많다.

손짓하기

손짓하는 동작도 독특하다. 손바닥을 상대방에게 향한 후 약간 앞으로 내민 상태에서 상하로 움직인다. 마네키네코(앞발로 손짓하는 고양이 장식물)는 그 상징이라 할 수 있다. 반대로, 다른 나라에서는 손바닥 방향이 자신 쪽을 향하게 한 상태에서 손바닥을 앞뒤로 흔드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 동작도 일본에 있긴 하지만, 사람을 부를 때는 거의 사용하지 않는다.

얼굴 앞에서 손을 흔들기

얼굴 앞에서 손을 흔드는 동작은 'NO'를 의미하는 제스처이다. 자신이 의심받을 때는 '내가 아니다', '틀리다', 할 수 있을지 없을지 확인할 때는 '못한다', 어떤 서비스를 제공하려고 할 때는 '필요 없다'라는 뜻의 의사 표현이다.

맞장구치기

일본인이 다른 사람의 말을 듣고 있다는 의사표시를 위해 곧잘 하는 것이 맞장구이다. 놀라운 것은 그 사용 빈도이다. 일본어가 서투른 사람과 이야기할 때, 하나씩 의미를 확인하고 있다는 의사표시이기도 하다.

수를 셀 때의 동작

수를 셀 때, 일본인은 손가락을 꺾어 가며 세는 것이 일반적이다. 엄지손가락에서 시작하여 검지, 중지, 약지, 새끼손가락 순으로 꺾는다. 최종적으로는 주먹을 쥔 형태가 된다.

※기사 게재 당시의 정보입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기